在新的窗口中打开 One Bite Korean: Korean News ( Vid & Script)

Korean News ( Vid & Script)

Watching similar news is the best way to increase your vocabularies. e.g.watch one weather broadcast from each month many times, you'll know almost all words about weather.
Download a Yahoo Mini or a Daum Goma screen capture dictionary, after the installation, you can easily read a Korean article by point your mouse at the Korean words.

Click here to download Yahoo Mini

Click here to download Daum Goma





날씨 WEATHER
video
오늘은 중부지방에서도 폭염이 기승을 부리겠습니다.
중부지방의 폭염주의보가 확대가 됐고요,대구를 비롯한 경북 내륙지방의 폭염주의보는 경보로 강화됐습니다.
오늘 광주의 낮 최고기온 34도, 대구 33도,서울은 32도까지 오르겠습니다.
시원한 옷차림 하시는 게 좋겠고요.
낮 동안에는 야외활동을 자제하시는 편이 좋겠습니다.
오후에는 대기가 불안정해지면서 곳곳에 소나기가 내리겠습니다.
국지성이 강하겠고요,벼락을 조심하셔야겠습니다.
이번 주말 날씨를 살펴보면 무더위는 계속되겠습니다.
낮 최고기온이 30도를 웃도는 곳이 많겠고 간간이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습니다.
현재 대관령을 비롯한 일부 중부 내륙지방에 안개가 끼어 있습니다.
오늘 우리나라는 북태평양고기압의 세력이 확장하겠는데요.
따라서 전국에 가끔 구름이 끼겠고 오후에는 내륙지방을 중심으로 소나기 소식이 있습니다.날씨였습니다.

중부central   지방district   폭염heat wave   기승 부리다in full swing   주의보watch   확대expand   비롯한including   내륙inland   경보alarm  강화되다to be emphasized  최고기온the highest temperature  시원한cool  옷차림dress   낮daytime   낮동안in the daytime   야외활동outdoor activity   자제하다refrain   대기air   불안정하다unstable 곳곳에everywhere   소나기sudden shower  국지성regional  벼락lighting  조심하다watch out   살펴보다check   무더위heat   간간이sometimes  안개fog   끼다shroud   북태평양North Pacific  고기압high press   세력power  확장하다expand   따라서therefore   전국whole country   가끔occasionally   구름cloud   중심center   소식news


video


중부지방은 오늘도 찜통더위가 이어졌지만 남해안과 제주에는 장맛비가 내렸습니다.내일은 남해안과 제주에 집중호우가 내린 다는 예보입니다. 김지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파란 하늘에 흰 구름. 그러나 어김없이 푹푹 찌는 열기. 전형적인 한여름 날씨입니다. 동해의 기온이 35.4도까지 치솟았고, 울진 35도, 대구 33.7도, 서울 30.8도 등 내륙 대부분 지방에서 가마솥 더위가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호남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장맛비가 내리면서 기온이 30도를 밑돌았습니다. 충청 이남지방까지 비가 내리겠습니다.

[기상청 대변인] "수요일 충청 이남지방에서 또다시 장맛비가 내릴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이번에도 국지적으로 집중호우가 내릴 가능성이 있으니 철저히 대비하시기 바랍니다."

남해안과 제주도에는 최고 150mm의 폭우가 내리겠고 그밖의 전남과 경남에도 최고 6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습니다. 충청과 호남, 경북에도 5∼40mm의 비가 예상됩니다. 특히 새벽부터 오전 사이 비가 집중되겠고 지형적인 영향이 겹치는 지리산 부근에는 시간당 50mm 안팎의 폭우가 내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기상청은 또, 남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데다 만조시 바닷물 수위까지 높아져 해안 저지대는 침수 우려가 높다며 피서객들의 철저한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찜통steamer    이어지다continue    남해안southern coast     장맛비monsoon    장마rainy season   집중localized    호우heavy rain    새파란deep blue    어김없이surely    열기heat    전형적typical    치솟다rise suddenly    대부분the greater part    가마솥iron pot    밑돌다fall short of    또다시once again    국지적regional   가능성possibility    철저히 completely    -기 바라다hope     폭우downpour    그밖의other    지형적topographic    영향influence    겹치다overlap    부근nearby    시간당per hour    안팎의plus minus   기상청weather service     바닷물seawater  수위water level    저지대lowland    침수flooding    우려worry   피서객summer vacationer     당부하다request



건강 HEALTH
video
                                                      

우리나라 임신부 3명 가운데 1명은 임신 중 술을 마신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중 절반 이상은 심지어 습관적으로 술을 마신다고 답했는데.임신 중 음주가 태아에게 어떤 결과를 불러올 수 있는지 신재원 의학전문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술을 마신 뒤 며칠 지나지 않아 임신 판정을 받은 30대 여성입니다.아기한테 해가 되거나 태어나서 기형이거나 잘못될 경우를 생각해서 많이 걱정이 됐습니다.

관동대 제일병원에서 임신부 500여명을 조사한 결과 3명중 1명인 36.8% 가 임신 중 음주 경험이 있었고 23.1% 는 습관적으로 술을 마신다고 응답했습니다.임신 중 마신 술은 '태아알코올 장애'라는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습니다.술이 태아에게 나쁜 이유는 신경 독성 때문입니다. 특히 뇌세포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나중에 학습 장애나 언어발달지연, 그리고 과잉행동 장애가 생길 수 있습니다.

특히 뇌신경이 발달하는 임신 12주 이후에 술을 마시는 것은 태아에게 미치는 해가 더 큽니다. 임신 12주 이후에 50% 정도는 알코올을 드시는 것으로 돼 있습니다. 따라서 굉장히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런 것들을 충분히 인식을 못 하고 있다는 게 문제인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에서 한해 만 명에서 이만 명 정도의 신생아가 태아알코올 장애를 가지고 태어나는 것으로 추산됩니다.임신 중에 술을 마신 적이 있다면 출산 후 신생아의 태변에서 알코올 대사 물질의 농도를 측정하고알코올에 노출된 것으로 판명되면 돌 이후 세심한 관찰이 필요합니다.


video

아이들에게 술을 먹이는 부모는 아마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어린이가 과당이 들어 있는 음료를 너무 많이 먹으면 술을 먹는 어른처럼 지방간이나 대사증후군에 걸릴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김진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18살의 고3 학생이지만 몸무게가 무려 110kg을 넘습니다. 1년 반 만에 30kg이 넘게 살이 찌면서 당뇨병과 고혈압, 지방간 등 각종 성인 질환에 시달리고 있습니다. 평소 과자와 탄산음료를 즐겨 먹는 식습관이 문제였습니다. 과자나 쥬스, 탄산음료에는 단맛을 내는 과당이 들어있습니다. 먹으면 바로 흡수되는 포도당과는 달리 과당은 간에서 일차적으로 대사됩니다. 그런데 너무 많은 양의 과당이 들어오면 간은 이를 분해하지 못하고 상당 부분을 지방형태로 축적하게 됩니다. 바로 지방간입니다.

과당은 알콜과 같이 똑같이 90%이상 간에 도달하고 간에 대사 되고 또한 해독작용이 일어나는데 너무 많은 양이 한꺼번에 들어온다는게 문제죠. 특히 과당은 지방간 뿐 아니라 인슐린 저항성을 유발시켜 당뇨병과 고혈압 등 다른 대사증후군의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최근 국내에서 젊은 층을 중심으로 2형 당뇨병이 급증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연구진은 과당이 간에서 대사되는 과정이 알코올과 비슷하다고 밝혔습니다. 취하는 느낌만 없을 뿐 술을 먹는 것과 마찬가지의 악영향을 몸에 줄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어느 부모도 아이들에게 술을 먹이는 부모는 없습니다. 그러나 탄산음료나 과일쥬스에 들어있는 과당이 술과 똑같은 작용을 인체에 한다는 것을 인식하셔야 될 것입니다.

연구진은 어린이들에게 쥬스나 탄산음료 보다는 천연과일을 먹이고 과당의 1일 섭취량도 80g이하로 줄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습니다. 과당의 대사 과정과 질병과의 상관관계를 밝힌 이번 연구는 세계적 의학저널인 네이처 리뷰에 게재됐습니다.

KBS News Updates